• 글로벌 공통 사안

    동맹국과 파트너, 미사일 방어 시스템에 대한 투자와 협력 강화

    포럼 스태프 인도 태평양 전역의 핵과 비핵 미사일 무기고 확장이 지역 전체의 안보 딜레마에 기여하고 있다. 중국은 대륙 간 및 지역 간 탄도 미사일과 중거리 및 단거리 탄도 무기를 포함한 역량 강화에 기반하여 광범위한 주권을 주장하고 있다. 한편, 미국 전략사령부는 도발적인 북한이 유엔이 금지한 무기 프로그램을 지속하면서 동맹국인 일본과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에 도달할 수 있는 미사일을 개발하는 동시에 핵 운반…

    Read More
  • 동북아시아

    지정학적 긴장 속에서 윤곽이 드러나는 일본의 국방 우선순위

    마크 제이콥 프로서(Marc Jacob Prosser) 분석가들이 앞으로도 지정학적 긴장과 기술 혁신이 북한과 중국이라는 외부 위협과 인적 자원 및 기술 업그레이드 같은 일본 내부 과제를 아우르는 일본의 국방 우선순위를 형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침략자로부터 자국의 이익을 방어하는 동시에 국내 국방 발전을 지원하기 위한 안전장치를 개발하고 있다. 도쿄 소재 싱크탱크인 일본국제문화회관 아시아 태평양 이니셔티브 및 지구경제연구소의 오기 히로히토(Ogi Hirohito) 선임연구원은 일본이 2022년…

    Read More
  • 동북아시아

    일본과 북대서양조약기구, 안보 정보 공유를 위한 핫라인 논의 중

    포럼 스태프 일본과 북대서양조약기구는 중국과 러시아 등 국가의 사이버 공격과 허위 정보 캠페인 같은 위협에 대한 보안 정보를 신속하게 공유하기 위한 핫라인을 구축하기 위해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 2024년 1월 중순 일본 통신사 니케이는 31개국 핫라인으로 구성된 북대서양조약기구에서 사용하는 시스템을 모델로 삼아 원격지에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오스트레일리아, 한국, 뉴질랜드와 함께 북대서양조약기구의 4개 인도 태평양 파트너 중 하나인 일본은 민감한…

    Read More
  • 동북아시아

    대만, 중국의 ‘무책임한’ 민간 항공기 항로 규탄

    포럼 스태프 중국이 민간 항공기 항로를 대만에 더 가깝게 옮기고 대만해협을 지나는 두 노선의 교통량을 늘리기로 일방적으로 결정하면서 안전과 안보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고 관계자들이 말했다. 대만의 행정원대륙위원회는 중국에 “무책임한 비행 운항을 중단하고 즉시 협상을 시작하라”고 요구했다. 중국의 이번 조치는 2024년 2월 1일부터 발효되며, 민간 항로 M503의 가장 가까운 지점이 해협 중간선에서 서쪽 약 7킬로미터까지 이동하게 된다. 이 조정으로 2015년…

    Read More
  • 동북아시아

    탈북자 설문조사에서 드러난 북한 내 삶의 질 악화

    라디오 프리 아시아 6,300여 명의 탈북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고립된 북한의 암울한 모습이 그려졌다. 경제가 약화되고 부패가 만연한 가운데 식량 부족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 인터뷰 참여자들은 평등 의식이 높아져서가 아니라 경제적 필요 때문에 가정과 사회에서 여성의 역할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한국 통일부가 2013년부터 2022년까지 작성한 보고서는 2011년 아버지가 사망한 이후 북한 독재자 김정은이 집권하면서 삶의 질이 악화되었다고 지적한다. 2011년 당시…

    Read More
  • 동남아시아

    필리핀 해안 경비대, 중국의 위험한 기동 비난

    AFP 통신 중국 선박이 2024년 2월 초 필리핀 연안의 암초 근처에서 위험한 기동을 했다고 필리핀 해안 경비대가 비난했다. 필리핀 선박 BRP 테레사 마그바누아는 스카버러 사주 주변을 순찰하며 어부들에게 보급품을 전달하고 안전을 보장하고 있었다. 남중국해의 비옥한 어장인 스카버러 사주는 국제적으로 인정된 필리핀의 배타적 경제수역 내에 있다. 스카버러 사주는 2012년 중국이 필리핀으로부터 이곳을 점령한 이후 양국 간 분쟁의 도화선이 되어 왔다. 필리핀에…

    Read More
  • 동남아시아

    태국과 미국, 30개국 병력과 함께 연례 군사 훈련 실시

    라디오 프리 아시아 태국과 미국은 2024년 2월 말 연례 대규모 군사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며, 해당 훈련에는 30개국에서 10,000명 이상의 병력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국과 미국 병력은 이번 작전의 일환으로, 2022년 12월 발생한 폭풍으로 태국 만(Gulf of Thailand)에서 침몰한 태국 해군 호위함 HTMS 수코타이(Sukhothai)를 인양할 예정이다. 해당 침몰로 34명의 승무원이 사망하거나 실종되었다. 코브라 골드(Cobra Gold) 훈련은 인도태평양 최대 규모의 연합 훈련…

    Read More
  • 동북아시아

    전략적 우위를 얻기 위해 법을 무기화하는 중국

    포럼 스태프 국제 협약을 대하는 시진핑 중국 공산당 총서기의 편향된 성향은 중국의 목표에는 유리하게 작용하지만, 다른 국가들에는 해악을 끼치는 경우도 있다. 전문가들은 이렇게 일방적인 “법적 수단” 전략이 글로벌 헤게모니를 추구하는 중국 공산당의 회색지대 기술 중 하나라고 말한다. 중국은 대만 해협, 남중국해 및 동중국해와 같은 인도태평양 해역에서 주도권을 쥐기 위해 점점 더 법적 장치에 의존하고 있다. 국제 통상 및 안보에 중요한…

    Read More
  • 동남아시아

    인도태평양 안보에 매우 중요한 싱가포르-태국 방위 파트너십

    톰 아브케(Tom Abke) 수십 년에 걸쳐 형성되어 인도태평양의 안보 환경과 함께 발전해 온 싱가포르와 태국 간의 국방 파트너십에는 말라카(Malacca) 해협과 싱가포르(Singapore) 해협의 중요한 해운로를 확보하기 위한 공동 노력 및 정기적인 군사 훈련이 포함되어 있으며, 역내 가장 강력하고 광범위한 파트너십 중 하나이다. 싱가포르 S. 라자라트남 국제학교(S. Rajaratnam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의 수석 연구원인 콜린 코 박사(Dr. Collin Koh)는 포럼과의 인터뷰에서 “SAF[싱가포르…

    Read More
  • 글로벌 공통 사안

    오스트레일리아와 일본, 해저 통신 및 방위 역량 부문에서 협력

    펠릭스 김(Felix Kim) 중국이 빠르게 잠수함 함대를 확장하고 종종 국제법을 위반하면서까지 인도태평양 전역에서 공격적으로 행동하고 있는 가운데, 오스트레일리아와 일본이 해저전 역량 개발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이번 발표는 오스트레일리아가 영국 및 미국과 맺고 있는 오커스(AUKUS) 안보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호주의 첨단 기술 역량을 강화하려는 호주의 광범위한 노력을 반영한다. 미국 국방부의 2023년 10월 보고에 따르면, 중국은 2025년까지 65척, 2035년까지 80척의 잠수함을 보유할 것으로…

    Read More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