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엔의 인권 조사 준비에 대응한 정치 선전 강화

중국, 유엔의 인권 조사 준비에 대응한 정치 선전 강화

포럼 스태프

인권 운동가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오랫동안 지연된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의 중국 신장 방문이 가시화됨에 따라 중국 공산당이 지연, 정치 선전, 선제 대응 등의 전술을 통해 위구르족과 기타 투르크 소수 민족에 대한 광범위한 학대를 덮으려 하고있다.

뉴스위크 잡지는 2021년 6월 유엔 인권고등판무관 미셸 바첼레트(Michelle Bachelet)가 중국 북부 신장 지역을 방문하여”심각한 인권 침해 보고”를 검증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중국 당국은 방문이 정치적 조작과 중국 압박용이라고 주장하며 접근을 거부했다.

이후 자원이 풍부한 신장 지역의 소수 민족에 대한 인권 유린의 증거가 눈덩이처럼 커짐에 따라, 전 세계 여러 민주주의 국가와 독립 단체들은 중국 공산당의 대량 학살을 규탄하고, 미국을 비롯한 국가들은 중국 담당자를 제재하기 시작했다. 2021년 말 미국 홀로코스트 기념 박물관은 신장 지역에 최대 300만 명이 강제 수용되어 있으며 일부는 강제 불임, 성적 학대, 노예, 고문에 시달리고 있다고 보고했다. 2022년 2월 유엔 국제노동기구는 신장 위구르족과 기타 무슬림 소수 민족의 근로 조건에 “강압적인 조치”의 징후가 있다고 지적했다.

2022년 3월 유엔은 마침내 방문 허가를 받았다고 발표했고, 다음달 선발대는 바첼레트 판무관의 5월 방문을 준비하기 위해중국 남부 광저우로 갔다. 중국이 상하이와 베이징을 포함한 도시에서 주민 수천만 명의 이동을 엄격히 제한하며 치명적인코로나19를 통제하기 위해 고전하고 있기 때문에 조사관들은 먼저 격리를 거쳐야 한다. (사진: 2022년 3월 제네바 유엔 인권이사회 특별 세션에서 유엔 인권고등판무관 미셸 바첼레트가 연설 중이다.)

중국 공산당의 정치 선전 기관은 2005년 이후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이 중국을 처음 방문하게 될 사례를 중심으로 이야기를만들기 위해 신속하게 움직였다. 라디오 프리 아시아는 5월 초에 신장 카슈가르시 당국이 위구르족 남성들이 모스크에서 라마단 종료를 기념하는 기도를 올리는 것을 금지하는 대신 그들에게 돈을 주고 광장에서 춤을 추게 했다고 보도했다. 중국국영 언론은 관광객이 이 광경을 관람하고 사진을 찍는 모습을 촬영하여 SNS에 게재했다.

이러한 화이트워싱은 신장의 대규모 수용소가 직업 교육을 제공하고 폭력적인 극단주의를 억제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는 중국 공산당이 자주 사용하는 방법이다. 5월 6일 라디오 프리 아시아는 카슈가르시 당국이 카펫, 의류, 말린 과일, 악기, 실크, 차를 판매하는 4000개의 상점이 있는 카슈가르의 가장 유명한 장소 중 하나인 그랜드 바자를 철거하는 가운데 관용과 조화의 모습을 조작했다고 보도했다. 신장 최대의 국제 무역 시장인 그랜드 바자는 관광객 유치를 위한 공간을 마련하기위해 철거되었으며 활동가들은 이를 두고 위구르 문화를 말살하기 위해 중국 공산당이 추진하는 캠페인의 일환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라디오 프리 아시아에 따르면 바자에서 철거된 것에 불만을 토로한 상인들은 억류되어 심문을 받고 있다.

인권 운동가들은 유엔 조사관들에게 중국 공산당의 조작에 속지 말라고 경고했다.

포브스 잡지의 2022년 5월 4일자 기사에서 대량학살 대응 연합을 공동 설립한 에벨리나 U 오찹(Ewelina U. Ochab) 박사는”중국 신장을 방문한다면 제기된 우려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문제를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며 “중국 정권이 정치 선전 여행을 완벽하게 설계하여 유엔에 보여주고 싶은 것만 보여주려 하더라도 신장의 심각한 인권 유린 증거를 무시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인권 단체들은 2022년 3월 고등판무관 바첼레트에게 보낸 공개 서한에서 조사 결과를 신속히 공개하여 “피해자와 가해자에게 아무리 강력한 국가도 국제법 위에 없다는 메시지를 보내라”고 촉구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같은 달 휴먼라이츠워치 집행위원 켄 로스(Ken Roth)는 유엔 인권위원회에 “많은 인권 단체들이 신장 위그르족과 기타 투르크 지역 사회에 대한 중국 당국의 조직적인 대량 구금, 고문, 박해를 기록했다”며

“이러한 위반의 규모와 성격은 반인류 범죄에 해당한다. 현재 진행 중인 범죄에 즉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 제공: 로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