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마트 국방 혁신‘ 가속화 추진

한국, ‘스마트 국방 혁신‘ 가속화 추진

펠릭스 김(Felix Kim)

한국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새로운 파트너십을 통해 진화하는 국방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디지털 기술을 발전시키려하고 있다.

이번 협력은 디지털 기술을 통해 비즈니스 개발과 고용 안전을 촉진하기 위한 한국의 폭넓은 “디지털 뉴딜” 사업과 연계된다.

2021년 8월 중순 두 부처가 양해 각서를 체결하는 자리에서 서욱 한국 국방부 장관(사진)은 “두 부처 간 미래 공동 연구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디지털 뉴딜과 연계된 스마트 국방 혁신을 가속화하고 미래 국방 혁신과 ’국방 비전 2050’를 실현하는 데 기여할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군사안보연구소에 따르면 국방 비전 2050은 인공 지능과 전투 로봇으로 작전 역량을 강화하는 데 목적이 있다.

양해 각서에 따르면 두 부처는 국방 정보 통신 기술 연구 개발을 강화하고 군 디지털 인재 양성에 힘쓰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두 부처는 정부 및 민간 기술 기반 조직과 협력하여 연구 및 개발 촉진 전략과 기술 로드맵을 개발하는 것은 물론, 신규 사업을 발굴 및 계획하고, 사업 실행 관리 및 실증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한 지원 그룹을 구축하고 있다.

국방부 보도 자료에 따르면 드론과 로봇 같은 무인 시스템, 사이버 방어, 과학 및 경보 시스템의 현대화 등이 개발 우선 순위에 포함되어 있다. 양해 각서에는 2021년 말까지 소프트웨어와 인공 지능 분야의 기술을 습득하기 위한 장교 및 부사관에 대한 전문교육도 포함되어 있다.

전반적으로 화석 연료에서 전기 차량과 기계로 전환을 촉진하는 등 국방 및 민간 부분에서 수요가 높은 기술에 집중하고 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새로운 디지털 기술이 군 전력 향상뿐만 아니라 민간 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전기화 개념이 입증되면 국방부는 군 전반에 연구 결과를 공유할 것이다. 유무선 통신 네트워크는 물론 데이터 센터 같은 군 인프라 업그레이드에도 비슷한 전략이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선순환 구조”를 사용하여 그러한 혁신을 국방 분야에서 민간 분야로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이번 사업 양해 각서를 통해 지금까지 추진해온 두 부처 간 협력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인공 지능 등의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군에 빠르게 적용할 뿐만 아니라 민간 기술의 실증과 확산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상당한 기여를 할 수 있는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펠릭스 김은 서울에서 활동하는 포럼 기고가다.

 

사진 제공: AP 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