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재해에 대응하는 자위대 대원의 정신 건강 강화

일본, 재해에 대응하는 자위대 대원의 정신 건강 강화

펠릭스 김(Felix Kim)

일본 방위성이 방위성과 자위대 대원의 정신 건강에 집중하며 재난 대응 배치와 관련된 외상 후 스트레스를 완화하기 위한 조치를 설명했다.

도쿄 인근 메이카이대학교 국제관계학 교수 코타니 테츠오(Kotani Tetsuo)는 포럼과의 인터뷰에서 재난 대응 작전에 국방 인력의 기여는 생명을 구하고 재산을 보호하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1995년 1월 고베 인근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6000여 명이 사망했을 때 자위대가 대응하며 국민들의 깊은 신뢰를 받은 이래 자위대는 매년 약 200회 재해 대응에 출동하고 있다. (사진: 2021년7월 자위대 대원들이 폭우로 산사태가 일어난 아타미에서 수색 작업 중이다.)

코타니는 “최근 여론 조사에 따르면 일본 국민 중 90퍼센트가 일본에서 가장 믿고 신뢰할 수 있는 정부 조직으로 자위대를 생각한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 국방의과대학교 정신의학 및 산업보건 교수 나가미네 마사노리(Nagamine Masanori)가 이끄는 연구팀에 따르면 그러한 재해 대응은 관련 대원의 정신 건강에 피해를 미칠 수 있다. 연구에 따르면 최대 규모로 10만 명 이상의 자위대가 투입되어대응한 2011년 도호쿠 대지진과 쓰나미의 경우, 3개월 이상 재해 지역에서 활동하거나 재해 지역에서 돌아온 후 3개월 이상 장시간 근무한 대원 중 60퍼센트 ~ 70퍼센트에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을 가능성이 높았다.

나가미네 연구팀은 재해 발생 가능성이 높은 일본에서 그러한 배치가 계속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재해 대응을 개인적으로 경험한 인력의 요구 사항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권고했다.

2021년 7월 일본 방위성이 발표한 최신 국방 백서에는 정신 건강 계획 장교와 기타 전문가에 의한 부대 지휘관 교육을 포함하여재해 배치와 관련된 정신 건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노력이 요약되어 있다. 더불어 “2021년 일본 국방” 백서는”배치 종료 직후” 대원들에 대한 “지속적인 정신 건강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위성에 따르면 대원과 상관 사이의 상담부터 정신 검사까지 6단계로 구성된 정신 건강 상담이 방위성과 자위대 인력에게 상시제공되고 있다. 방위성은 성명서에서 “어려운 상황에서 다른 사람에게 의존하는 것은 약점이 아니라 강점”이라며 자위대 대원들에게 필요에 따라 상담을 요청할 것을 독려했다.

자위대 대원들은 정신재활과가 있는 도쿄 자위대 중앙 병원에서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자위대 중앙 병원에 따르면 정신재활과는 “자위대 대원이 재해 스트레스 장애로부터 회복하고, 자위대 대원과 방위성 직원이 직무로 복귀하고, 정신 장애 재발을 방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

펠릭스 김은 서울에서 활동하는 포럼 기고가다.

사진 제공: 로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