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 회의, 코로나19 방역 강화 약속

APEC 회의, 코로나19 방역 강화 약속

로이터

2021년 7월 중순, 조 바이든(Joe Biden) 미국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Vladmir Putin)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Xi Jinping) 중국주석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들이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백신 공유 및 제조를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코로나19 델타 변이로 인해 방역 상황이 악화되면서 각국 정상들은 “상호 합의된 조건”에 따라 자발적인 백신 생산 기술 이전을장려하겠다고 말했다.

뉴질랜드가 주재한 온라인 회의 후 발표된 공동 성명서에서 정상들은 “코로나19가 여전히 지역 주민과 경제에 치명적인 영향을미치고 있다”며.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품질이 보장되고, 저렴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공평한 접근을 가속해야만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말했다.

뉴질랜드는 2021년 11월 정식 회의를 앞두고 특별 회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으며 이런 식으로 회의가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저신다 아던(Jacinda Ardern) 뉴질랜드 총리는. “백신 국가주의를 넘어 이제 글로벌 접종 노력에 기여하는 모든 측면에 집중하고있다. 백신을 제조하고, 공유하고, 사용하는 것을 논의하고 있다”며 정상들이 향후 대유행에 대비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오스트레일리아, 인도네시아, 태국 등을 비롯한 나라들이 감염병의 재유행을 직면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회의에서는 지역을 강타하고 있는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집중 논의됐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다자간 협력의 중요성과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 태평양에 대한 의지를 강조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성명서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더 나은 글로벌 보건 안보와 준비에 투자해야 앞으로 감염병 대유행에 대비할 수 있다고말했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백신 생산과 납품을 막는 글로벌 장벽을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상들은 결의를 보였지만 APEC 회원국 사이에 긴장은 여전했다. 특히, 코로나 기원부터 무역은 물론 신장 및 홍콩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탄압과 광범위한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까지 다양한 사안에 대해 서방 국가와 중국이 팽팽히 맞섰다.

회의가 끝나자마자 미국은 홍콩의 법치 붕괴에 대해 중국에 책임을 묻기 위한 최근 노력의 일환으로, 중국의 홍콩 민주화 탄압과관련된 중국인 7명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2021년 6월 APEC 통상 장관들은 무역 장벽을 검토하고 코로나19 백신과 관련 상품의 국경 간 이동을 간소화하기로 동의했지만뉴질랜드가 지지했던 관세 철폐를 위한 광범위한 약속에 대해서는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APEC 국경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5000만 명을 넘었고 사망자도 100만 명이 넘었다.

 

사진 제공: 로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