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 기사 »
  • 일본 전통을 지키며 어린이용 인형을 만드는 분라쿠 인형사
일본 전통을 지키며 어린이용 인형을 만드는  분라쿠 인형사

일본 전통을 지키며 어린이용 인형을 만드는 분라쿠 인형사

기사 및 사진: 로이터

코로나19로 일본이 비상 사태를 선포하자, 저명한 분라쿠 인형사 칸주로 키리타케(Kanjuro Kiritake)는 몇 주 동안 집안에 머물며 깊은 불안감에 휩싸였다.

그는 1600년대 후반 오사카에서 시작된 남성 전용 일본 전통 인형극이 2020년에 와서 실존적 위협을 받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모든 공연이 몇 달 동안 취소됐다.

“많은 생각이 머릿속에 떠올랐다. 코로나19가 언제 끌날까? 언제 공연을 다시 할 수 있을까?” 칸주로(67세)는 그의 자택에 마련된 인형극 전용방에서 말했다. 그는그의 87세 스승이 다시 공연할 수 있을지도 궁금했다.

그가 찾은 솔루션은 집에서 아이들을 위한 인형을 만드는 것이었다. 분라쿠 인형사가 인형을 만드는 것은 드문 일이다. 그에게 이는그가 수십 년 동안 해온 일과 관련된 것이다. 일본 정부는 그를 전통 인형극 인간 문화재로 지정했다.

티셔츠를 입은 칸주로의 지시에 따라 뜨거운 체육관에서 어린이들이 인형극을 연습하는 가운제, 초등학교 6학년 학생 약 30명이 최근 수업에 참여했다.

분라쿠에서 각 인형은 총 세 명의 인형사, 즉 머리를 조종하는 헤드 인형사 한 명과 얼굴을 가리고 검은 옷을 입은 인형사 두 명이 조종한다. 헤드 인형사는 머리와 오른손을, 나머지 한 사람은 왼손을, 나머지 한 사람은 두 발을 조종한다. 공연에는 해설가, 즉 타유와 전통 악기가 동원된다.

칸주로가 만든 인형 다섯 개는 머리카락이 길고 익살스러운 표정을 하고 있고, 칸주로가 온라인으로 구입한 네온 양말도 신고 있다.

발에서 시작해 위로

칸주로는 아버지의 길을 따라 14세에 인형사가 됐으며 이후 현재 87세의 최고령 인형사인 미노스케 요시다(Minosuke Yoshida)의 제자가 됐다.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칸주로도 인형의 발에서 시작하여 왼손으로 넘어갔다. 인형사가 머리를 조종하까지, 약 30년의 세월이 걸릴 수 있다. 그는 사지를 조종하는 것에 대해 “보이지 않고 힘든 역할이다”라며 “관객은 인형사가 누구인지 모르고 박수는 주인형사가 받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발을 조종하는 방법을 이해하는 것은 중요하다. 발을 조종하는 인형사는 주인형사의 허리를 잡고 그의 움직임을 느낀다. 이는 칸주로가 생전에 인형 조종사였던 아버지로부터 배운 교훈이다. 그의 아버지는 병으로 몸이 약해진 후에도 주인형사로서 온몸을 이용해 인형을 조종했다.

칸주로는 “인형이 살아서 움직이기 위해서는 발가락부터 손가락까지 온몸을 이용해야 한다는 것을 아버지로부터 배웠다”며 “작고 마른 인형사는 그렇게 큰 인형을 조종할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칸주로는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분라쿠 인형사 중 한 명이지만, 여전히 전통을 계승할 젊은 인재를 어떻게 하면 확보할 수 있을지 고민한다.
오사카 국립 분라쿠 극장은 2년 무료 교육 과정을 제공하며, 현재 인형사 83명 중 절반 이상 여기 출신이다. 코로나19 전에도 분라쿠의 인기는 점점 하락세였고, 2020년 9월 기준으로 교육생은 단 두 명에 불과했다.

어쩌면 칸주로는 커튼을 열거나 무대 소품을 나눠주기 위해 고용된 사람들이 분라쿠에 빠져 배우고 싶어할 수 있다고 생각했을 지도 모른다. 그리고 9월 도쿄에서 공연이 재개됐다.

칸주로는 일본 전통 씨름과 이야기 예술을 언급하며 “외국인들이 활발히 활동하는 스모와 라쿠고처럼 외국 인형사가 나타날 수도 있다”며 “여성이 참여하는 것도 시간 문제일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