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와 미국,  대테러 협력 강화

인도와 미국, 대테러 협력 강화

AP 통신

인도와 미국은 급진주의자와 테러리스트에 의한 알려진 혹은 의심되는 위협에 대한 정보 공유를 확대하여 대테러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2016 년 8 월 30 일 뉴델리에서 열린 제 2 차 미국-인도 전략적 대화를 마친 후 존 케리 당시 미국 국무장관과 수시마 스와라지 인도 외교부 장관은, 양국이 인도 영토에서 발생한 여러 테러 공격의 주도자들을 추적, 기소하겠다는 의지를 다시금 확인했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172 명의 목숨을 앗아간 2008 년 뭄바이 테러와 2016 년 1 월 일어난 파탄코트 공군 기지 공격이 포함된다. 인도는 이를 파키스탄과 연계된조직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스와라지 장관은 케리 전 국무장관, 페니 프리츠커 당시 미국 상무부 장관, 그리고 인도상무성 장관과 함께한 공동 기자 회견에서, “파키스탄이피난처와 테러리스트 네트워크를
신속히 무력화하고 (두 공격을 일으킨) 범죄자들이 조속히 법의 심판을 받도록 더 많은노력을 해야 한다는 점” 에 양국이 동의했다고 밝혔다.

스와라지 장관은 파키스탄반군으로 인해 인도와 이웃 국가들이 겪고 있는 국경간 급진주의에 대해 자신과 케리 전 장관이 “의견 일치” 를 보았다고 말했다. 스와라지 장관은 “국가들이 좋은 테러리스트와 나쁜 테러리스트를 구분하는 식으로 이중 잣대를 유지하거나 피난처 역할을 해서는 안 된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케리 전 장관은 미국이 “어느 지역에서 시작되었는지 관계없이 일체의 테러에 반대한다는 점에서 인도와 뜻을 같이한다”고 말하면서도, 최근 파키스탄 관계자와 “파키스탄이 (테러) 조직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하는 일을 중단해야 할 필요성” 에 대해 대화를 나누었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인도에서 공격을 자행한 것으로 지목되는 라시카에타이바 그리고 아프가니스탄에서 활동 중인 하카니 네트워크를 언급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여러 나라의 노력에 파키스탄이 동참해야만 한다. 그런데 최근 몇 주, 몇 달 동안을 보면 더욱 위압적으로 행동하고 있다” 고 케리 전 장관은 말했다.

2016 년 9 월 카슈미르 우리 지역에서 발생한 반군 공격으로 사망한 인도 군인 간가드하르 달라이의 장례식이 자무나 발리아에서 진행된 가운데 인도 육군 병사들이 거총 경례를 하고 있다. AP 통신

양국의 장관들은, 대테러 협력에는 심사 정보 교환을 확대하고 잠재적 용의자에 대한 양국의 정보 요청을 신속히 처리하는 것이 포함된다고 밝혔다.

인도-미국 양자 회담은 인도와 파키스탄의 오랜 화약고인 카슈미르에서 영토 분쟁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이루어졌다. 최근 몇 년 사이 카슈미르에서는 인도의 통치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일어나 민간인이 최소 68 명이 사망하고 수천 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사상자의 대부분은 2016 년 7 월 이후 정부군이 돌을 투척하는 시위대를 상대로 실탄을 발포하면서 발생했다.

2016 년 8 월 인도 당국은 52 일 보안 봉쇄 조치의 일환으로 인도가 통제하는 카슈미르 대부분의 지역에 내렸던 통행 금지를 해제했으나, 여러 인근 지역에서 반인도 시위와 충돌이 일어나자 지역의 주 도시에 통행 금지를 다시 발령했다.

스와라지 장관은, 인도는 파키스탄과 언제라도 대화할 준비가 되어 있지만 파키스탄에 기반을 둔 조직들이 인도를 노리는 한 대화는 힘들다고 말했다. 미국은 인도와 파키스탄 사이의 대화를 꾸준히 촉구하고 있으며, 케리 전 장관이 아지트 도발 인도 국가 안보 자문과 만난 자리에서 이러한 입장을 다시 전달했다고 미국 관계자들이 전했다.

양국은 또한 아프가니스탄의 미래에 관한 3 자 회담을 다시 시작하기로 합의했으며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조약에도 서명했다.

더불어 미국 기업 웨스팅하우스가 원자로 6 기를 건설하기로 한 기존의 합의를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것을 비롯해, 기후 변화와 청정 에너지 개발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약속을 재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