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요모조모

공간 부족

기네스 세계 기록 수립에 집착한 한 인도 남자가 몸에 깃발 366 개의 문신을 세기고 빨대 거의 500 개와 불타는 양초 50 개 이상을 입에 넣기 위해 이를 모두 제거했다.

20 여 개의 기록을 세웠다는 하르 파르카시 리시는 이제 자신을 기네스 리시라고 부른다.

1942 년 뉴델리 극장에서 태어난 리시는 1990 년 친구 2 명과 함께 1001 시간 동안 스쿠터를 타며 처음으로 기네스 세계 기록집에 이름을 올렸다.

기록집에 이름을 올리려는 열정으로 뉴델리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 피자 배달하기와 4 분 내에 케첩 1 병 마시기와 같은 이상한 행동을 하게 됐다.

심지어 아내 빌마에게도 기록 도전을 권유하여 1991 년 세계에서 가장 짧은 유언 “모두 아들에게” 를 작성한 것으로 기록을 세우게 했다.

리시에게 명성을 안겨준 것은 몸에 있는 총 500 여 개의 문신이지만 가장 힘들었던 것은 입에 빨대 넣기라고 말한다.

“입에 빨대 496 개를 넣어 세계 기록을 세웠다. 기록을 위해 공간이 필요했다. 최대한 빨대를 넣을 수 있도록 이빨을 모두 빼야 했다” 고 리시는 말했다. 로이터

관련 기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