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15 명 이상 테러 용의자 체포

말레이시아, 15 명 이상 테러 용의자 체포

로이터

2016 년 1 월 이웃 인도네시아의 국경에서 무장 단체가 무장 공격을 저지른 이후 무슬림이 다수를 차지하는 말레이시아는 높은 경계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3 개월 후 말레이시아 수사관은 경찰을 비롯한 15 명을 체포했으며 이들은 이라크 레반트 이슬람 국가 (ISIL) 와 연계되어 있으며 말레이시아에대한 공격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의심된다.

2015 년 3 월 모든 주로 대테러 부대를 확장하겠다고 밝히는 칼리드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 총장. 로이터

2015 년 3 월 모든 주로 대테러 부대를 확장하겠다고 밝히는 칼리드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 총장. 로이터

용의자 중 일부는 시리아의 말레이시아인 ISIL 모집책인 무함마드 완디 모하메드 제디로부터 말레이시아에 대한 공격 명령을 받았다고 2016 년 3 월 칼리드 아부 바카르 경찰 총장은 말했다.

이들은 남부 필리핀의 ISIL 연계 그룹에 지원할 자금을 모으고 말레이시아에서 동남아시아 국가로 “두 명의 테러 용의자” 를 보낼 계획에 가담했다고 칼리드 총장은 말했다.

기타 활동으로 폭탄 제조용 화학 물질 확보 시도, 시리아의 ISIL 에 가입할 말레이시아인 모집, 말레이시아 내 ISIL 동조자로부터 자금 모금 그리고 동남아시아 주변 무장 단체와 협력 관계 수립이 있다고 칼리드 총장은 말했다.

“3 월 22 일부터 24 일까지 특수 대테러 부대가 수도 쿠알라룸푸르를 비롯한 7 개 주에서 작전을 실시했다” 고 칼리드 총장은 말하며 테러 용의자에는 항공기 기술자와 무슬림 전도사가 포함됐다고 덧붙였다.

2016 년 3 월 초 아흐마드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시아 내무부 장관은 2015 년에 경찰이 나지브 라자크 총리와 기타 고위 장관을 납치하려는 ISIL 의 계획을 저지했다고 말했다. 현지 신문, 더 스타의 2016 년 3 월 보도에 따르면 칼리드 총장은 말레이시아 경찰이 각 주에 대테러 부대를 추가할 것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2016 년 2 월 테러 위협에 쿠알라룸푸르 쇼핑 지역을 지키고 있는 말레이시아 군인. AP 통신

2016 년 2 월 테러 위협에 쿠알라룸푸르 쇼핑 지역을 지키고 있는 말레이시아 군인. AP 통신

수사 당국이 쿠알라룸푸르와 케다, 페낭, 페락, 페를리스, 셀랑고르 그리고 테렝가누의 6 개 말레이시아 주에서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더 스타는 보도했다. “ISIL 관련자와 심지어 동조자에 대한 작은 정보에도 조치를 취해야 한다. 다른 나라처럼 기다리고 지켜볼 수 없다” 라고 칼리드 총장은 더 스타에 전했다.

2015 년 1 월 이후 무장 단체 활동에 관련되었다는 혐의로 말레이시아에서 최소한 160 명이 체포됐다.

범죄 전문가 P. 순드라무르시는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 신문에 대테러 부대를 모든 주로 확장하는 것은 긍정적인 조치지만 “문제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지 못한다” 라고 말했다. 지역 사회가 정보를 제공하여 경찰과 사법 당국에게 도움을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