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 기사 »
  • 필리핀 법원, 테러리스트 그룹을 불법 단체로 지정
필리핀 법원, 테러리스트 그룹을 불법 단체로 지정

필리핀 법원, 테러리스트 그룹을 불법 단체로 지정

리핀 법원이 아부 사야프그룹을 테러리스트 조직으로판결함에 따라 수년간의 정부 공격에 살아남은 무장세력에 대응하는 새로운 법률적 무기가 정부에 제공됐습니다.

아부 사야프는 무장 조직으로서 드물게 적용되는 대테러리즘법 아래에서 처음으로 동남 아시아 국가에서 불법 조직으로 공식 지정됐습니다. 미국인과 기타 외국인을 공격해온 이 잔인한 그룹은 미국이 이미 테러리스트 그룹
목록에 올려놓았습니다.

필리핀 검사는 테러리스트 그룹 지정은 정부가 아부 사야프를 추적 및 기소하고 법원 허가를 받아 의심스러운 무장세력을 감시하는 데 도움이 될 거라고 말했습니다. 관계자들의의도는 불법 조직으로 지정하여 조직원과 후원자에게 제재를가해 무장 세력이 자금 지원을 받기 어렵게 만드는 데 있습니다.

“필리핀을 테러리스트들이 활동하기 어려운 나라로 만들기 위한 또 다른 조치입니다” 라고 아리스토틀 레이스 주 검사는 말했습니다.

적극적인 협력이나 접촉 증거는 없지만 많은 아부 사야프 사령관들이 이라크 레반트 이슬람 국가 (ISIL) 에 충성을 맹세했기 때문에 이번 법원 결정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필리핀 남부 술루주에서 아부 사야프에 대한 산발적인 공격을 지휘한 알란 아로자도 육군 여단장은 법원 결정을 환영하며 테러 유죄 판결을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한 특별 법원 설립을 비롯하여 대테러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또 다른 법적 조치가 취해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검을 든 자라는 뜻의 아부 사야프는 남부 바실란 섬에 1991 년 조직됐습니다. 다루기 힘든 이슬람 설교자와 범죄자로구성된 이 조직은 지하드, 즉 성전을 벌이겠다고 선언했지만 전투에서 주요 지도자를 일찍 잃으면서 급진주의와 범죄라는폭력적인 길로 들어섰습니다.

현재 이 조직은 400 여 명의 오합지졸과 핵심 지도자가 없는 몇 개의 느슨한 분파로 추락했습니다. 여전히 끈질기게 폭력을 사용하고 있으며 몸값을 노린 납치와 강탈로 해외 급진주의 그룹의 특별한 지원 없이 명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2007 년 국민 안전법에 따라 필리핀 법무부는 바실란주 법원에게 아부 사야프를 금지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슬람 무장 세력에 대응하기 위한 2007 년 대터레리즘법에 따라 수사관은 영장 없이 테러 용의자를 구속하고 기소 없이 일시적으로 구금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습니다.

2001 년 검사는 서부 팔라완주의 도스 팔마스 리조트에서미국인 3 명이 포함된 20 명을 납치한 사건을 비롯하여 아부사야프 그룹이 어떻게 잔인한 공격을 계획하고 실행했는지 증언한 전 아부 사야프 지휘관을 포함한 4 명의 목격자를 제시했습니다.

미국인 1 명은 참수를 당했고, 또 다른 1 명은 군의 구출작전 중 살해당했고, 나머지 1 명은 부상을 입었지만 목숨을 구했습니다.

다닐로 부코이 판사는 20 페이지 판결문에서 목격자를 칭찬했습니다. “폭력적이고, 야만적이며, 사악한 조직에 맞서증언한 목격자들의 용기와 용맹은 칭찬과 인정을 받아 마땅합니다” 라고 부코이 판사는 적었습니다.

피터 메달 주검사는 이제 정부가 최소한 다른 무슬림 무장 단체 3 개를 불법 단체로 지정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여기에는 방사모로 이슬람 자유 전사가 있으며 이 그룹은정부와 평화 회담을 반대하고 정부군과 시민을 공격한 작은 무장 세력이라고 메달 주 검사는 말했습니다.

“이번 최초 테러리스트 지정은 폭력을 휘두르고 무고한 사람을 공격한 다른 무슬림 무장 그룹에게 사용할 수 있는 본보기입니다” 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