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나리자의 미소에 버금가는 노력

모나리자의 미소에 버금가는 노력

12 세 소년이 넘어지면서 캔버스에 구멍을 낸 17 세기 이탈리아 화가의 미화 154 만 달러 걸작이 태국 수도에 다시 전시됐다고 전시회 담당자가 말했습니다. 이탈리아 대가 파올로 포르포라의 꽃이란 작품은 레오나르도 다 빈치가 그리거나 영향을 준 작품을 소개하는 타이페이 전시회에 참여한 그림이었다고 전시회 기획자 데이비드 선은 말했습니다. “매우 드문 사고였습니다” 라고 기획자는 말했습니다. “소년이 가이드의 안내를 들으며 앞을 보지 않고 걷다가 넘어지면서 작품에 구멍을 냈습니다.” 기획자는 소년과 가족이 진심으로 사과했으며 처벌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탈리아 감정가가 자리에 있었고 수집가에게 바로 연락했습니다” 라고 기획자는 말했습니다. “현장에서 즉시 수리하기로 결정했고 이미 전시회에 복귀했습니다.”

로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