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세식으로 싸우는 현대의 기사

기사요모조모

검과 미늘창을 휘두르며 두꺼운 갑옷을입은 기사들이 싸우는 모습은 중세 시대를재현한 현장이라고 오해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북부 폴란드의 거대한 성에서 벌어지는전투는 진짜입니다.

25 개 국에서 수백 명의 남성 및 여성 참가자들이 말보르크 성에서 열린 중세 결투시합에 참가하기 위해 모였습니다. 수세기전에 벌어졌던 토너먼트보다 잔인하지 않지만 결투는 심판이 감독하고, 권투처럼점수가 매겨지며, 상대방을 땅에 쓰러트리는기사가 이깁니다.

1:1 결투는 물론 더 큰 규모로 3:3,5:5 또는 최대 16:16 결투가 진행됩니다.기사들은 검, 방패 그리고 창을 사용하여상대를 쓰러트리려 하며 이 모습에 관중들은열광합니다.

준비 과정은 길고, 어렵고, 비용이 많이듭니다. 참가자들은 일주일에 수 차례 훈련합니다. 장비는 엄격한 검증 규칙을 따라야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