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선박 탈취 감소, 해적 활동은 대부분 경미한 절도에 그쳐

2015년 선박 탈취 감소, 해적 활동은 대부분 경미한 절도에 그쳐

AP 통신

2015년 선박 탈취는 1년 전보다 감소했으며 해적 사고가 약간 늘었지만 주로 경미한 절도에 그쳤다고 2016년 2월초 국제 해양 감시기구는 발표했습니다.

국제해사국은 연례 해적 활동 보고서에서 2015년 전 세계에서 발생한 해적 사건은 246건으로 2014년보다 1건이 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해적은 선박 15척을 공격하여 271명을 인질로 잡았지만 이는 2014년의 선박 21척과 인질 442명에 비해 감소한 수치입니다.

선박 탈취의 감소는 동남아시아 해안 주변의 소형 유조선에 대한 공격의 감소가 원인이며 마지막 공격은 2015년 8월 일어났습니다. 국제해사국은 해적 혐의 주도자의 체포를 비롯하여 유조선을 탈취한 2개의 갱단을 신속하게 체포하고 기소한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당국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쿠알라룸프르에 해적 신고 센터를 둔 국제해사국은 세계 해적 사고의 대부분이 동남아시아에서 일어난다고 밝혔습니다. 공격 중 거의 55%가 항해 중인 선박에 대해 이루어졌으며 대부분 경미한 절도에 그쳤지만 선박과 선원에 대한 잠재적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우려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아프리카에서 폭력적인 해적과 무장 강도의 주요 발생국은 여전히 나이지리아였습니다. 14건의 신고가 접수됐으며 기타 수많은 공격이 신고되지 않았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국제 해군 순찰 덕분에 한때 위험 지역이었던 소말리아에서 작년에 한 건도 공격이 없었습니다. 업계가 정의한 고위험 지역이 55% 감소했지만 해사국은 아덴만과 인도양을 항해하는 선박에게 계속 경계하라고 경고했습니다.

“소말리아는 여전히 불안정하며 공격 가능성이 여전히 높습니다. 선박 탈취를 1번만 성공해도 모든 것이 무너지고 범죄 활동이 되살아날 것입니다”라고 포텐갈 무쿤단 해사국 국장은 말했습니다.

아시아의 경우 베트남에서 정박 중인 선박에 대한 경미한 절도가 2014년 7건에서 2015년 27건으로 급증했습니다.

중국은 오랫동안 무사고를 유지하다 처음으로 2015년 12월에만 4건이 발생했습니다. 여기에는 톄진 해안의 대형 벌크선에서 디젤유를 훔쳐간 3건의 절도 사고가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