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멈춘 일본의 허수아비 마을

시간이 멈춘 일본의 허수아비 마을

키미 아야노는 13 년 전에 정원에서 씨앗을 쪼아 ∏‘는 새를 쫓기 위해 처음으로 허수아비를 만들었습니다. 실제 사람 크기의 허수아비는 그녀의 아버지를 닮æ“고 몇 개 더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계º” 만들었습니다.

현재 일본 남부의 작은 마을 나고로는 일상의 순간을 포착하여 시간을 멈춘듯한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아야노의 수제 허수아비로 가득«’니다.

허수아비는 집, 들판, 나무, 거리 그리고 번잡한 버스 정류장에 놓여 절대 오지 않을 버스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 마을에는 고작 35명 만 살고 있습니다” 라고 아야노는 말했습니다. “하지만 허수아비는 150 개가 있¡“. 사람보다 훨씬 많은 숫자¡“.”

일본 농촌 지역의 많은 마을처럼 나고로는 일을 찾아 주민들이 도시로 이주하고 주로 연금 수령자만 남∞‘ 되자 큰 타격을 받æ“습니다. 이 노령화 마을은 일본의 축º“판으로서 일본의 인구는 10 년 동안 감º“했으며 2060년까지 1 억 2700 만 명에서 8700 만 명까지 감º“«“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랜 시간 동안 아야노가 제작한 350 개의 허수아비 각각은 나무 틀을 기반으로 만들어져 신문지와 헝∞“으로 채워졌습니다. 종종 헌 옷이 ¿‘혀져 있으며 야외에 설치된 허수아비는 비¥“을 씌워 젖지 않∞‘ 했습니다. 하지만 날씨가 여전히 훼방을 놓아 아야노는 종종 야외에 노출된 허수아비를 교체해야 «’니다.

때로 주문을 받고 나고로를 떠난 젊은이나 돌아가신 주민과 닮은 형태의 허수아비를 새로 만들기도 «’니다. “«“아버지나 «“∏”니를 ¿“은 분들의 부탁을 받고 만듭니다” 라고 68 세의 주민 아사무 수주키는 말했습니다.
“추억을 되살리기 위한 것이¡“.”

나고로를 “허수아비 마을” 이라고 º“개하는 표지판 옆에 있는 마을로 향하는 길을 지키는 두 개의 허수아비에 이끌려 관광객들도 찾아오기 시작했습니다. 로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