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 단체 리더 사살

테러 단체 리더 사살

필리핀은 DNA 검사를 사용하여 친이슬람 국가 반군의 신원을 확인한다

2019년 4월 필리핀 담당자는 3월 군사 충돌 중 사망한 네 명의 반군 중 한 명이 이슬람 국가 추종 단체의 리더라고 확인했다.

델핀 로렌자나 (Delfin Lorenzana) 국방부 장관은 DNA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아부 다르(Abu Dar)의 사망을 확인했다. 그는 “확인 결과 틀림 없는 아부 다르의 유해다”고 말했다.

보안군은 아부 다르가 필리핀 남부에서 외국인을 포함한 이슬람 국가 추종 단체인 다울라 이슬라미야를 이끌었다고 생각한다. 반군 네 명은 3월에 일어난 라나오델수르주 충돌 중 사살됐다.

필리핀 남부 마라위시는 2017년 5월 반군에 의해 점령당한 후 폐허가 됐다. AP 통신

육군 제1 보병 사단 사령관 로베르토 안칸(Roberto Ancan) 소장도 다르의 사망을 확인했다. 그는 “이는 정부와 라나오델수르주 주민의 중요한 업적이다. 주민들은 고향에서 테러리스트를 없애기 위해 협력했다”고 말했다.

다울라 이슬라미야는 2017년에 5개월 동안 남부 마라위시를 점령했으나 군의 공습과 시가전으로 리더들을 잃었으며 여기에는 이슬람 국가가 동남아시아의 에미르로 임명한 이스닐론 하필론(Isnilon Hapilon)도 있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압수된 동영상 속에서 하필론 옆에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된 아부 다르는 정부군이 마라위시를 탈환하기 전에 탈출했다.

로렌자나 장관은 “현재 그의 단체는 리더가 부재한 상태다”라며 “누가 다르를 대신할지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