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뇌물과의 전쟁

인도네시아: 뇌물과의 전쟁

인도네시아 자금 세탁 감시 기관의 수장이동남아시아 최대 경제국 인도네시아에서뇌물과 자금 세탁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가현금 거래를 제한하는 새 법안을 의회에제출했다고 발표했다.

금융 거래 보고 및 분석 센터 센터장 기 아구스 바다루딘(Ki Agus Badaruddin)은 2018년 입법부 우선 과제로 현금 결제를 최대 1억 루피(미화 7260달러)로 제한하는 새 법안을 상정했다고 밝혔다.

바다루딘 센터장은 “기본적으로 이 법안의 목적은자금 세탁과 테러리스트 자금 지원의 가능성을 줄이는데 있다”고 말했다.

법안의 집행 방법에 대한 상세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인도네시아에서는 거래의 약 85퍼센트가 은행이나 기타 전자 채널을 통한 결제보다 추적이 어려운 현금으로 이루어지고 있어 정부가 자금 세탁, 부패, 테러리스트 자금 지원을 근절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바다루딘 센터장은 기자들에게, 이러한 이유 때문에 금융 거래 보고 및 분석 센터의 추적 결과 뇌물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Tempo.co 보도에 따르면 금융 거래 보고 및 분석 센터는 인도네시아 전국 총선을 앞두고 이와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거래 건수가 전자 거래의 경우 53건인
데 비해 현금 거래의 경우 1000여 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국제 투명성 기구의 2017년 부패인식 지수에서 180개 나라 중 콜롬비아 및 태국과나란히 96위를 차지했다.

법안 작성에 참여한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의 전 은행장 아구스 마르토와르도조(Agus Martowardojo)는 새 법안을 통한 거래 제한이 법 집행을 개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르토와르도조 전 은행장은 결제 시스템을 담당하는 사람들에게 “현금 거래도 괜찮지만 다른 수단이 더효율적”이라며 새 법안이 은행의 전자 거래 촉진 캠페인에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로이터